티스토리 뷰

애플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했다. 




애플은 지는 7월 31일(현지시간) 자사의 뉴스룸을 통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2018년 4월~6월 애플은 4천 13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 


애플의 2분기 순이익은 115억달러(약 12조 8천 600억원)로 지난해 2분기 대비 4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매출액은 533억달러(약 59조 6천억원)로 지난해 2분기 매출인 454억 달러(약 50조 7천억원)에 비해 17.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이번 분기 실적인 4천 130만대의 아이폰 판매량은 당초 예상이었던 4천 180만대에는 못 미치는 수치이다. 하지만 프리미엄 제품 라인업 판매로 수익률을 챙겨 40%에 달하는 순이익 증가치를 가져올 수 있었다.


애플은 나아가서 3분기 매출액 전망치를 600억달러(약 67조원)에서 620억달러(약 69조원)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아마도 3분기에 신제품을 출시할 것 같다. 




애플의 이와 같은 2분기 매출과 순이익 실적은 최근 암울한 스마트폰 제조업계 실적 발표에서 더욱 더 빛났다.


Source

- Apple Reports Third Quarter Results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