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는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 노트 9과 스마트 워치 제품인 '갤럭시 워치'를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출처 : Samsung)


기존의 기어 시리즈에 있었던 스마트 워치 브랜드를 '갤럭시 워치'로 변경하여 갤럭시 스마트 디바이스와 통합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름을 바꾸면 사주도 바뀐다던데 갤럭시 워치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고 더 잘 팔리게 될지 지켜봐야겠다.


스마트 워치는 웨어러블 기기이지만 본질은 손목시계다. 갤럭시 워치는 그 본질에 보다 집중했다. 원형 베젤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초침 소리, 정각 안내음 등의 디테일한 요소를 더해 시계 그 자체로써의 사용자 경험을 강화했다. 이름도 기어에서 워치로 바뀌었으니 가젯의 느낌에서 손목시계의 느낌으로 바뀌었다고 생각하면 되겠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출처 : Samsung)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46mm의 실버, 42mm의 미드나잇 블랫, 로즈 골드 색상 등 3가지다. 이번에 출시되는 제품들은 스위스 스트랩 전문 기업인 브랄로바와 협업한 스트랩을 비롯해 다양한 재질, 색싱, 스타일의 스트랩을 출시할 예정이며, 22mm, 20mm의 표준 스트랩을 활용할 수도 있다. 


스마트 워치의 가장 큰 약점은 배터리다. '갤럭시 워치'는 46mm 제품 기준 427mAh의 대용량 배터리(42mm 제품은 270mAh)와 스마트 워치 전용 칩셋을 탑재해 유효 사용시간을 대폭 늘렸다. 일반적인 사용환경에서 46mm 모델은 80시간 이상(최저 사용기준 최대 168시간), 42mm 제품은 45시간(최저사용시간 기준 120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어 몇 일에 한번 정도 충전하면 된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출처 : Samsung)



Embedded-SIM을 이용해 스마트폰 없이 직접 LTE망에 접속할 수 있다. (3G WCDMA, 4G LTE FDD 접속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필요로하지 않기 때문에 갤럭시 워치를 통해 통화, 문자, 지도 확인 등을 할 수 있다. 802.11 b/g/n 2.4GHz 와이파이 연결과 블루투스 4.2 가 지원된다. ANT+는 아쉽게도 지원되지 않는다.


32.9mm 크기의 Super AMOLED 디스플레이는 360×360의 해상도를 지원하며 1600만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출처 : Samsung)



1.15GHz의 듀얼 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되었으며 1.5GB 메인 메모리(RAM), 4GB의 내장 스토리지가 지원된다. (사용할 수 있는 메모리는 1.4GB 가량이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적용될꺼라는 루머가 돌기도 했지만 타이젠 운영체제(Tizen OS 4.0)가 탑재되었다. 아쉽게도 삼성페이는 지원되지 않는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 (출처 : Samsung)


가격은 LTE 모델의 경우 46mm 모델이 39만 9300원, 42mm 모델이 37만 9500원이다. 블루투스 모델의 경우  46mm 모델이 335만 9700원, 42mm 모델이 33만 9900원으로 책정되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