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에 전자제품 제조 업체인 샤오미가 재밌는 형태의 새로운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바로 샤오미의 '미 믹스 알파(Mi Mix Alpha)'라는 제품이다.

 

 

삼성전자와 화웨이를 비롯하여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스마트폰에 적용한 폴더블 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여기에 LG 전자의 'LG V50S' 같은 듀얼 스크린 폰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라운드 스크린(Surround Screen)'이라는 독특한 디자인의 '미 믹스 알파(Mi Mix Alpha)'가 출시되었다.

 

서라운드 스크린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스마트폰은 스마트폰의 바디를 빙 둘러 후면까지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다. 후면에 카메라 모듈이 위치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모두 디스플레이다.

샤오미 '미 믹스 알파(Mi Mix Alpha)' (Credit : Xiaomi)

미 믹스 알파(Mi Mix Alpha) 스펙 정보

  • 7.9 인치 디스플레이
  • 2250×2088 해상도
  • 388 ppi 슈퍼 아몰레드
  • 인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 (전면 디스플레이)
  • 스크린 사운드 기술 적용
  • 스냅 드래곤(Snapdragon 855 Plus)
  • 12GB RAM / 512GB UFS 3.0 스토리지
  • 4050mAh 배터리 용량
  • 40W 고속 충전
  • 트리플 카메라
    • 1억 8백만 화소의 메인 카메라
    • 2000만 화소의 광각 렌즈
    • 1200만 화소의 2배줌 망원렌즈
  • 전면 카메라는 지원되지 않음
  • 안드로이드 파이(Pie) 기반의 MIUI 11 운영체제

서라운드 스크린(Surround Screen)

샤오미의 'Mi Mix Alpha'의 특이점은 단연 '서라운드 스크린(Surround Screen)'이다. 다른 제조업체들이 폴더블과 듀얼 스크린에 집중하는 동안 샤오미는 스마트폰 바디를 한바퀴 둘러서 디스플레이를 장착해버렸다. 해상도를 보면 '2250×2088'이라는 기괴한 숫자를 볼 수 있다. 또 한, 180.6%라는 괴랄한 스크린-바디 비율을 자랑하는 것도 서라운드 스크린 덕분이다.

 

디스플레이를 한바퀴 둘렀기 때문에 스마트폰 본체에 물리적인 버튼이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측면 디스플레이에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가 탑재되어 있어, 볼륨 조절과 전원 버튼을 대신하게 된다.

 

 

폴더블도 그렇겠지만 디스플레이 부분이 늘어나게되면 내구성이 문제가 되는데, 샤오미는 서라운드 스크린을 장착하면서 본체의 내구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본 테두리는 티타늄 재질을 사용하였고, 카메라 모듈이 장착되어 있는 후면 라인 부분에는 세라믹 재질을 사용했다. 또 한 카메라 렌즈를 보호하기 위해 카메라 보호 유리로 사파이어 글래스를 적용했다.

 

역시 후면 부분을 디스플레이로 대체했기 때문에 지문 인식 센서는 전면 디스플레이에 인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를 적용했다. 최근 스마트폰들이 인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를 장착하는 추세에 맞춰가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기술이 들어간 카메라 모듈

 최근에 출시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들은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하는 추세인 것 같다. 아이폰 11 프로 라인 제품들이 카메라 모듈을 3개 장착한 것처럼 샤오미 미 믹스 알파도 카메라 모듈이 3개다. 

 

삼성전자의 1억 8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출처 : 삼성전자)

그 중에서도 메인 카메라의 1억 800만 화소라는 극강의 스펙은 주목할만하다. 1억 800만 화소의 카메라 렌즈에는 삼성전자의 카메라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 샤오미 미 믹스 알파는 삼성전자의 이 카메라를 탑재한 최초의 스마트폰이 되었다. 초고화소의 메인 카메라에 더해서 1.5cm 초접사 촬영까지 지원하는 20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 렌즈와 2배 광학줌을 지원하는 1200만 화소의 망원 렌즈가 장착되었다.

 

전면 카메라는 지원되지 않는데, 뒤쪽까지 스크린이기 때문에 카메라를 돌리면 트리플 카메라 모듈이 장착된 전면 카메라를 얻을 수 있게 된다.

 

이 트리플 카메라를 이용하여 12032×9024 픽셀의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카메라의 성능만 놓고보면 어마어마한 수준이다.

 

프로세서와 배터리

서라운드 스크린에 가렸지만 미 믹스 알파에는 퀄컴의 최신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Snapdragon 855 Plus)가 탑재되었다. 12GB라는 메인 메모리와 512GB 스토리지가 지원된다. 

 

405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장착되어있지만 디스플레이가 두 배 가까이 더 넓기 때문에 사용시간은 용량에 비해 엄청 길게 느껴지지는 않을 것 같다.

출시일과 가격

스펙만 보면 어마어마한 괴물 같은 녀석인데, 가격도 어마어마하다. 샤오미는 '미 믹스 알파(Mi Mix Alpha)'의 가격을 19999위안을 책정했다. 9가 하나 더 들어간게 아니다. 우리나라 돈으로 약 336만원에 판매될 예정인데, 폴더블 스마트 폰인 갤럭시 폴드(Galaxy Fold)보다도 100만원이나 더 비싸다.

 

가성비의 대명사로 불리는 샤오미가 초심을 잃은 것일까? 

 

이 폰은 애초에 '컨셉 스마트폰'으로 기획되어 소량만 생산할 예정이다. 소량만 생산되어 중국에서 12월에 출시할 예정이며 중국 이외의 국가에 출시할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다.

 

기존 스마트폰 제조 방법과 달리 내부가 먼저 조립되고 디스플레이를 쌓아나가는 식의 복잡한 조립과정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생산 단가를 떨구지 못해 비싼 가격으로 팔릴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보인다. 아마 한정판으로 생산된 제품들을 유튜버나 얼리어답터들이 경쟁적으로 쓸어가지 않을까?

 

생각해보면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색상을 골라야하는데 서라운드 스크린이면 색상 고민은 안해도 될 것 같다.

 

샤오미의 미 믹스 알파는 많이 팔릴 제품이라기보다 특이한 스마트폰이 발매되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할 것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