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가 깨지지 않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 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출처:삼성)


삼성 디스플레이는 자사가 개발한 깨지지 않는(Unbreakable)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패널이 미국 산업 안전보건청의 공인 시험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 부터 인증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품에는 플렉시블 OLED 패널에 플라스틱 소재의 오버레이 윈도우를 부착해 기판과 윈도우 모두 깨지지 않는(Unbreakable) 패널을 완성했다. 





기존의 제품들은 유리 소재의 오버레이 윈도우 때문에 완벽하게 플렉서블 하지 않았던 단점이 있었다. 삼성은 유리와 비슷한 투과율과 경도를 갖춘 플라스틱 오버레이 윈도우를 개발하여 잘 휘고 더 가벼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완성했다. 성능만 검증되면 가벼운 무게덕에 휴대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모듈로 볼 수 있다.



UL에 따르면 삼성 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미국방부 표준 규격(MIL)에 맞춰 내구성 테스트를 받았으며 무난하게 통과했다. 


4피트(1.2m) 가량의 높이에서 26회에 걸쳐 낙하 테스트를 진행, 제품의 전면, 측면, 모서리 부분 모두 파손없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다. 또 한 -32도의 저온과 71도의 고온에서도 정상 동작을 하여 내구성을 증명했다.



삼성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삼성 디스플레이는 기준보다 더 높은 1.8 미터에서 실시한 낙하 테스트에서도 문제 없이 동작함을 밝혔다. 


삼성 디스플레이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삼성 전자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이외에도 자동차, 군사장비, 포터블 게임기,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널리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디스플레이 업계와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상용화를 누가 먼저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로 자리잡고 있다. 삼성과 LG, 화웨이 등 다양한 하드웨어 제조 업체들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사용 제품을 선보이기 위하여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Source

- Samsung News Room


댓글
댓글쓰기 폼